default_setNet1_2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2018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기사승인 2018.05.16  10:20:03

공유
default_news_ad1

- 수련원 지진 붕괴와 식당화재 가정한 대응훈련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원장 이교봉)은 15일 여성가족부, 천안시, 경기여고, 소방서, 경찰서, 민간단체 등 10여개 기관과 단체 5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2018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제 현장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훈련은 지진으로 수련원 본관과 식당 및 종합체육관 연결통로가 붕괴되고, 식당 화재사고를 가정해 재산과 인명 피해가 복합적으로 일어나는 재난 상황에 효과적인 입소인원 대피 대처를 위해 마련됐다.

   
  ▲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2018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중 식당화재를 진압하는 소방차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은 매년 전국적으로 발생 가능한 대규모 재난에 대비하여 재난대응체계를 종합적으로 점검하기 위해 일반국민이 참여하여 실시한다.

수련원은 정보통신기술인 드론으로 각 기관 단체 하나의 지휘체계를 위한 멀티비전 통합 중계기를 이용 재난상황에 신속 정확하게 대응하였다.

그간 수련원은 복합재난 토론기반 도상훈련을 여성가족부와 함께 진행하였으며 이번 실행기반 현장훈련으로 재난대응 역량을 종합적으로 평가받았다.

특히 이날 훈련에 체험활동에 참가중인 경기여자고등학교 2학년 학생들 400여명과 여성가족부 이숙진 차관이 전체 훈련을 함께 하였다.

경기여고 청소년들은 체험활동 중 재난 발생 상황에서 수련원 자위소방대원들의 신속한 안내로 안전하게 대피하였으며 대피소에서는 응급구조와 소화전 분사 체험을 하였다.

수련원은 매년 17만여명이 방문하는 청소년체험활동 시설이고, 갑작스런 화재나 재난사고와 같은 상황이 발생하였을 때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줄이고 안전하게 대처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이교봉 원장은“재난사고와 같은 실제상황에서 수련원 이용 고객이 안전하게 대피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며 수련원은 모든 재난상황 발생 시 신속 안전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서준 기자 desk@egn.kr

<저작권자 © e조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20
set_new_S1N24
set_new_S1N25
set_new_S1N17
set_new_S1N39
set_new_S1N30
set_hot_S1N20
set_hot_S1N24
set_hot_S1N25
set_hot_S1N17
set_hot_S1N39
set_hot_S1N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