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KT, ‘HSN 2018’에서 5G 기술 경쟁력 전파

기사승인 2018.01.26  08:56:43

공유
default_news_ad1

KT(회장 황창규)가 24일부터 3일간 매종 글래드 제주 호텔에서 진행되는 ‘제28회 HSN(High Speed Network) 2018’에 참가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세계 최초 5G’를 위한 노력과 준비 현황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밝혔다.

HSN은 정보통신 네트워크와 서비스 발전을 목적으로 대한전자공학회, 한국통신학회 등 7개 단체가 주관하고 국내 통신 3사 등 25개 기업이 후원하는 포럼이다.

   
  ▲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이 24일 제28회 HSN 2018 기조연설자로 나서서 발표하고 있다  

‘제28회 HSN 2018’ 포럼에서는 ‘4차 산업혁명을 위한 네트워크 혁신’이라는 주제로 미래 ICT 인프라 개발, 핵심 기술 트렌드, 새로운 ICT 산업 현황과 전망 등을 살펴봄으로써 우리나라 미래 ICT 전략과 핵심 솔루션에 대해 논의한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은 24일 세션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세계 최초 5G를 위한 도전'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오성목 사장은 △4차 산업혁명에서 5G의 의미 △5G로 인한 새로운 기회 △5G 글로벌 리더십 확보를 위한 KT의 노력 △평창올림픽에 세계 최초 5G 서비스 적용 준비 완료 △4차 산업 혁명 주도를 위한 5G 비전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오성목 사장은 “5G는 미래 혁신 인프라로서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요소가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 5G 서비스를 전 세계에 선보임으로써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국제전기통신연합(ITU, International Telecommunication Union) 이재섭 표준화 총국장은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적용될 KT의 5G 네트워크와 서비스가 기대된다”며 “향후 5G 네트워크는 무선과 유선이 결합되는 Fixed-Mobile Hybrid Network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홍석 HSN(High Speed Network) 사업국장은 “전 세계는 KT가 준비하고 있는 5G 서비스를 경험함으로써 대한민국이 ICT 강국임을 다시 한번 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오성목 사장의 기조연설 외에도 이종식 상무의 ‘5G 네트워크 시범망 구축 현황 및 상용화 고려 상황’, 안태진 팀장의 ‘네트워크 지능화를 위한 통신사업자 딥러닝 적용 사례’ 등 세션 발표와 서영일 상무가 참여하는 ‘4차 산업혁명시대의 New Business’ 패널 세션 등을 통해 KT가 가진 네트워크 기술력과 다양한 정보를 오피니언 리더들과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승연 기자 news@sdgoodnews.co.kr

<저작권자 © e조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20
set_new_S1N24
set_new_S1N25
set_new_S1N17
set_new_S1N39
set_new_S1N30
set_hot_S1N20
set_hot_S1N24
set_hot_S1N25
set_hot_S1N17
set_hot_S1N39
set_hot_S1N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