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고려의 맛 담은 함안군 종가맛집 ‘고려미당’ 개장

기사승인 2017.12.16  08:05:53

공유
default_news_ad1

경남 함안의 대표유적지인 고려동 인근에 위치한 함안군 대표 종가음식 판매장 고려미당(대표 이진섭)이 13일부터 판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종가음식 ‘고려미당’은 농촌진흥청이 주관하는 ‘종가음식 관광프로그램 시범사업’을 통하여 종가음식의 문화와 연계한 관광상품화 모델을 구축하고 지역 고유의 전통을 계승하기 위해 추진됐다.

   
  ▲ 함안군 대표 종가음식 판매장 고려미당이 13일부터 판매를 시작했다  

5월부터 산인면 장내마을 대상으로 추진위원회를 구성하여 핀연구소 컨설팅을 통해 종가음식 메뉴개발, 스토리텔링 발굴, 브랜드개발, 상표등록 등의 사업을 추진했으며, 종가음식 판매 및 활성화에 대한 다각적인 사업이 진행됐다.

농천진흥청은 함안군 종가음식 판매장인 ‘고려미당’은 고려시대 식생활문화를 그대로 반영하고 종가의 내림음식을 현대적으로 복원하여 지역적인 특색을 그대로 반영한 특색 있는 종가음식이라며 앞으로 고려미당이 종가음식으로서 변치않는 맛을 유지해달라고 밝혔다.

고려미당이 판매를 실시한 ‘고려미당 전복비빔밥’(1인분 1만원)과 ‘고려미당 전복석쇠불고기’(2인분 4만원)는 마을 내 복정(鰒井)이라는 우물에 얽혀있는 전복 스토리를 담아낸 메뉴라는 점이 특징이다.

함안군은 전복회가 먹고 싶었던 시모를 위하여 기도한 효성으로 전복이 나왔다고 전해져 내오는 복정 우물에 대한 재미있고 감동적인 스토리만큼이나 함안군 종가음식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함안군은 이번 사업을 통하여 ‘종가음식’뿐만 아니라 고려동 유적지와 연계하여 고려의 문화를 접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개발해 향후 함안군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전문 해설사를 통해 고려의 생활문화에 대한 체험과 함께 민속놀이, 붓글씨 쓰기, 종가음식 체험 등 여러 가지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할 계획이다.

송길조 기자 desk@egn.kr

<저작권자 © e조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30
set_hot_S1N18
set_hot_S1N20
set_hot_S1N24
set_hot_S1N17
set_hot_S1N19
set_hot_S1N39
set_hot_S1N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