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트럼프 미 대통령 국빈방한…내달 7일 한·미 정상회담

기사승인 2017.10.18  07:25:57

공유
default_news_ad1

- 한미동맹 강화·북핵 해결 공조 등 논의…트럼프 대통령 국회 연설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가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초청으로 11월 초 한국을 국빈 방문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16일 발표했다.

이번 트럼프 대통령 방한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외국 국가원수로서는 최초의 방한이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다음달 7일 공식 환영식에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 및 공동언론발표 행사를 갖고, 트럼프 대통령 내외를 위한 국빈 만찬을 주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방한기간 중 우리 국회를 방문해 연설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두 정상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미동맹 강화,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미 공조, 동북아 평화와 안정 구축, 양국간 실질 협력 및 글로벌 협력 심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를 할 예정이라고 박 대변인은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25년만의 국빈 방한으로서, 양 정상간 개인적 신뢰와 우의를 재확인하고 굳건한 한미 동맹을 확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한미 양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확한 도착 및 출발 일정을 계속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청와대]

   

온라인뉴스팀 desk@egn.kr

<저작권자 © e조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30
set_hot_S1N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