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태국서 중등학생용 한국어 교과서 첫 발간

기사승인 2017.10.11  08:20:14

공유
default_news_ad1

- 제2외국어 채택 10년만에…수준별로 총 6권 제작

   
  ▲ 태국 중등학교용 한국어 교과서 1권 표지. (사진 = 교육부)  

태국 최초 중등학교용 한국어 교과서가 발간됐다.

교육부에 따르면, 태국 최초의 공식 중등학교용 한국어 교과서 ‘한국어1’이 현지에서 9일 발간을 시작으로 내년3월까지 순차적으로 발간된다. 태국 교육부가 2008년 중등학교에서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채택한 지 10년만이다.

태국은 동남아 지역에서 한국어 학습 수요가 가장 많은 지역이다. 태국 교육부가 지정한 제2외국어는 총 17개 언어다. 한국어는 중국어, 일본어, 프랑스어 다음으로 채택학교와 학습자 수가 많다. 2017년 현재 150여개 중등학교에서 3만여명이 한국어를 배우고 있다.

교육부는 “이번 한국어 교과서 개발은 교육부의 ‘해외 초·중등학교 한국어 채택 사업’과 외교부의 ‘공공외교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것으로 2015년 8월부터 태국한국교육원을 통해 태국 교육부 기초교육위원회와 함께 사업을 추진해 결실을 맺게 됐다”고 설명했다.

교과서는 태국한국교육원과 이화여대 언어교육원이 협력해 한국과 태국의 한국어교육 전문가들로 공동 집필진을 구성해 지난 4월말 교과서 집필을 완료했다.

한국어 교과서는 총 6권이다. 1~3권은 한국어능력시험 1급 수준, 4~6권은 2급 수준에 상당하는 어휘와 문법, 표현을 학습할 수 있도록 했다. 1권은 12단원으로 구성했으며 1단원당 10쪽 안팎, 총 120쪽 안팎으로 집필했다.

또한 태국 중등학교 학생들의 인지 발달, 경험, 흥미 등을 고려해 단원별 주제를 선정하고 한국어와 태국어의 대조 분석적 특징을 반영해 태국 학생들이 쉽게 배울 수 있도록 했다.

9일 1권을 시작으로 한-태 수교 60주년이 되는 2018년 3월까지 6권이 순차적으로 발간된다. 2018학년도 1학기(5월)부터 태국 정부 인정 교과서 형태로 공급된다. 한국어를 채택하지 않은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을 태국 학생을 위해 일반서점에서도 판매한다.

한국어 교과서 발간으로 그동안 한국어를 체계적으로 배울 수 있는 공식 한국어 교과서가 없어 학생들과 한국어 교사들이 겪었던 불편함이 해소될 것으로 교육부는 기대했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대학입학시험의 가이드라인 역할을 해 더 많은 학교가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채택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교육부는 내다봤다.[교육부 재외동포교육담당관]

   

온라인뉴스팀 desk@egn.kr

<저작권자 © e조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30
set_hot_S1N20
set_hot_S1N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