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하림, AI 예방 위한 ‘AI 방역 데이’ 지정

기사승인 2017.10.10  08:46:56

공유
default_news_ad1

- 10월 1일부터 ‘AI 예방 특별방역 조직위원회’ 구성 및 ‘AI 방역 데이’를 지정해 자체 방역 특별 강화

[(익산)조은뉴스=온라인뉴스팀]  글로벌 닭고기 전문기업 ㈜하림(이문용 대표이사)이 조류인플루엔자(AI) 예방을 위해 ‘AI 방역데이’를 지정한다고 밝혔다.

하림은 계열기업과 농가를 대상으로 일제 소독을 진행하는 등 발 빠르게 나섰다. 특히 경북 영천의 야생조류 분변에서 AI 의심축이 발견됐고, 민족의 대이동인 추석 명절 또한 곧 앞두고 있어 각 농가에 긴급 방역 대책과 대응 조치를 취하고 전라북도와 익산시 등 유관기관 공동으로 사전 방역활동을 실시했다.

   
  ▲ 하림이 조류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AI 방역데이를 지정한다  

9월 28일(목)에는 익산시 오산면에 위치한 소향농장을 찾아 AI 사전차단을 위한 방역 활동을 가졌다. 이날 이문용 대표이사를 비롯해 임직원 50여명과 전라북도, 익산시, 축산진흥연구소 등 유관기관 관련자 10여명이 참여했다. 하림은 연막기와 분무 소독기를 통해 농장 출입 차량의 내·외부 소독과 함께 농장 주변에 대한 방역을 실시했다.

10월 1일은 ‘AI 예방 특별방역 조직위원회(위원장 정문성 부사장)’를 구성해 방역 매뉴얼에 따른 점검과 외부인 출입차단 등을 시행했다. 또 일일 및 주·월간 단위의 정기적인 소독 외 ‘AI 방역 데이’를 지정해 내년 3월까지 자체 방역 역시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하림은 계사 전실 매뉴얼을 새로 수립해 진출입 시 발판 소독과 농장 전용 장화와 계사 전용 장화의 색깔을 구분해 운용하는 등 농장의 초동 안전관리를 강화했다.

또한 AI 조기 발견 및 신속한 대응을 위해 농장의 산란율과 폐사율을 하림의 전산프로그램인 ‘M-Hatis’에 농장주가 실시간으로 등록하고 지역소장들의 모니터링을 포함해 회사에서 실시간 점검하는 2단계 모니터링 시스템을 올해부터 첫 가동키로 했다.

하림 이문용 대표이사는 “AI 발생을 사전에 차단하고 육계농가의 고통을 막기 위해 이번 ‘AI 방역 데이’를 마련하게 됐다”며 “농장주와 하림이 첫 운용하는 ‘M-Hatis’를 통해 사전 점검하고 추후 방역당국과 시스템을 연계하는 프로그램을 가동해 AI 차단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팀 desk@egn.kr

<저작권자 © e조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30
set_hot_S1N20
set_hot_S1N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