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울문화재단, ‘서울거리예술축제2017’ 성황리 개최

기사승인 2017.10.06  19:16:58

공유
default_news_ad1

- 축제 2일차 ‘비상’을 비롯해 도심 곳곳에서 다양한 공연 이어져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주철환)이 주최하는 <서울거리예술축제2017>(예술감독 김종석)이 5일 공식 개막작 ‘무아레(Muaré Experience)’와 함께 성황리에 시작됐다. 오후 1시부터 서울광장, 청계광장, 무교로, 시립미술관, 문화비축기지 등 도심 곳곳에서 펼쳐진 축제의 관람객은 총 35만 명으로 추산됐다.

5일 오후 8시 축제 개막 공연이 열린 서울광장은 영국의 록밴드, 스페인·아르헨티나 공중 공연자와 이승환 밴드가 최초로 선보이는 협연 ‘무아레’를 관람하려는 시민들로 가득 찼다.

   
  ▲ 5일 오후 8시 서울광장에서 열린 서울거리예술축제2017 개막작 무아레  

이 밖에도 축제의 개막을 맞이해 세 여자가 펼치는 공중그네 서커스 작품 ‘공중그네 히어로(Trashpeze)’, 우리 시대 가장의 이야기를 담은 ‘기둥(Pelat)’, 새로운 소리를 찾아 떠나는 여행 ‘소리 탐사대(Ear Trumpet)’, 자본주의를 살아가는 두 부부의 이야기를 해학적 풍자로 풀어낸 ’잡온론(Job on Loan)’, 봉과 줄에 끊임없이 올라가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나, 봉앤줄’ 등 다양한 작품들이 도심 곳곳에서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서울거리예술축제2017>는 ‘유쾌한 위로’라는 주제로 8일(일)까지 진행되며, 개막 2일차인 6일(금)에는 첫날 시민들의 큰 관심을 받았던 ‘무아레’를 비롯해 우리 시대 청년들의 이야기를 담은 한-불 국제 공동제작 작품인 ‘비상(Immortels -L’envol)’, 주목받는 현대무용단인 LDP무용단의 첫 거리공연 ‘룩 룩’, 광화문을 배경으로 중력을 갖고 노는 무용수들의 움직임 ‘그래비티.0(Gravity.0)’, 로봇기술과 예술의 만남을 통해 탄생한 ‘고물수레’ 등이 진행돼 수많은 시민들의 방문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축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거리예술축제2017>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뉴스팀 desk@egn.kr

<저작권자 © e조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30
set_hot_S1N20
set_hot_S1N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